오늘(12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 세월호 농성장 앞. 농성장을 찾아온 서북청년단('서북청년단 재건준비위') 회원에게 세월호 유가족이 서북청년단 활동에 대해 물어봅니다. 

[권미화 / 단원고 고 오영석 군 어머니] "(나라 구하는 단체?) 어떤 게 나라 구하는 거예요? 어떤 식으로 운동해요?" 

[정함철 서북청년단 재건준비위 대변인] "거짓과 맞서 싸우는 거예요." 

[권미화 / 단원고 고 오영석 군 어머니] "거짓이라... 어떤 게 거짓이에요?" 

[정함철 서북청년단 재건준비위 대변인] "지금 벌어지는 게 다 거짓 아닙니까?" 

이에 대해 유가족이 '우리 아이들이 죽은 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서북청년단 회원은 당황한 듯 '유가족이냐'고 거듭 확인합니다. 

[권미화 / 단원고 고 오영석 군 어머니] "그럼 우리 애들 죽은 건 어떻게 생각해요?" 

[정함철 서북청년단 재건준비위 대변인] "아, 유가족 분이세요? 

[권미화 / 단원고 고 오영석 군 어머니] "예." 

[정함철 서북청년단 재건준비위 대변인] "유가족 분이세요?" 

[권미화 / 단원고 고 오영석 군 어머니] "유가족이에요." 

다시 한번 유가족이 '아이들이 죽은 게 거짓이냐'고 따지자 서북청년단 회원은 머뭇거렸고, 그 사이 충돌을 우려한 경찰이 이 회원을 광장 건너편으로 끌고 갔습니다. 

[권미화 / 단원고 고 오영석 군 어머니] "거짓이에요? 애들이 죽은 게 거짓이야? 지금도 9명이 실종상태인데 거짓이야?" 

[정함철 서북청년단 재건준비위 대변인] "..." 

이에 앞서 어버이연합 사무부총장을 지낸 박완석 한겨레청년단 공동대표도 세월호 농성장을 찾아와 '불법 점거를 그만두라'고 요구했습니다. 

[박완석 한겨레청년단 공동대표] "시민들의 휴식공간 광화문 광장 이제 시민들에게 돌려주세요. 세월호 특별법이 통과를 하고 실종자 유가족분들도 이제 그만 수색 중단해달라고 요구하는 이 마당에 당신들 불법 검거 이제 그만 둬야 합니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세월호 농성장 철거를 주장하는 보수단체 회원들과 농성장을 지키는 시민들 사이의 충돌이 우려됐지만, 경찰은 보수단체 회원들의 농성장 진입을 제지하지 않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