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음] "밀어 밀어!" "비켜!" 

오늘(5일) 오후 동두천 미2사단 정문 앞. 정부의 미2사단 잔류 결정을 규탄하며 미군부대로 향하던 시민들과 이를 막아선 경찰이 몸싸움을 벌입니다. 

[현장음] "밀지 말라고!" 

일부 시민들이 도로에 누우며 경찰에 항의해봤지만, 경찰은 길을 비켜주지 않았습니다. 

[현장음] "천천히 인도로 빼!" 

결국 시민들은 경찰과 대치한 지 20여 분만에 발길을 돌려 시내 방향으로 행진했습니다. 

[현장음] "일방적인 국가 결정 동두천은 분노한다! 분노한다! 분노한다!" 

이에 앞서 시민 1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집회에서 마이크를 잡은 정치인들과 시민단체 인사들은 2016년 미군기지 평택 이전 약속을 어긴 박근혜 정부를 성토했습니다. 

[정성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근혜 대통령, 여러분들이 엄청나게 사랑해줬습니다. 전국적으로 1.5% 이겼지만, 동두천에서 10% 이상 여러분들이 엄청난 지지를 보내줬습니다. 왜 그랬겠습니까. 대통령께서 국가 안보를 생각하고 낙후된 동두천을, 희생한 사람들에게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만들어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대통령은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오세창 동두천시장] "지금도 미군이 축소되어 공동화된 동두천시에 아무런 지원 대책 없이 고작 포병여단 하나만을 남겨 둔다는 정부의 발표는 동두천을 폐허로 만들겠다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특히 이들은 60여 년간 국가 안보를 위해 경제손실을 감수해온 동두천에 대해 아무런 지원을 해주지 않았던 정부가 또 다시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며 특별지원대책과 경제회생방안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한종갑 동두천시 미군 재배치 범시민 대책위원장] "동두천은 지난 반 백년 동안 기지촌의 오명과 애환 속에서 살아왔습니다... 동두천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못사는 시가 돼 버렸습니다." 

집회 참가자들도 정부가 동두천시민들을 무시했다며 정부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김종식(63) / 동두천시 상패동] "(박근혜 정부에 대한) 배신감이죠. 동두천시는 인구 10만 명 미만인데 제가 판단할 때는 동두천시민을 완전 무시한 것밖에 안 됩니다. 솔직히 여기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세금 다 내고 사는 사람들인데 저도 뉴스보고 깜짝 놀랐어요." 

사전 협의 없는 미군 잔류 결정에 대한 동두천시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