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신저 대화창에서 일정 시간 후 메시지가 사라지게 하는 서비스를 두고 베끼기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다음카카오는 지난 10월 21일 카카오스토리에서 친구나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쪽지 기능을 추가했는데, 이 쪽지에는 상대방이 쪽지를 읽고 나면 5초 후에 내용이 사라지게 하는 '펑 쪽지' 기능이 들어가 있다.

'이에대해 돈톡' 개발사인 브라이니클 측은 "카카오스토리의 '펑 쪽지''의 기능은 자사 메신저인 '돈톡'에 있는 '펑 메시지'와 기능이 똑같은데다 이름까지 같다"며 "시가 총액 7조원의 대기업이 작은 벤처기업의 아이디어를 도용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다음카카오 측은 "메시지가 사라지는 기능은 이미 보편화돼 있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며 "'펑'이란 이름도 흔히 쓸 수 있는 단어이기 때문에 문제가 되진 않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