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양국 해체와 현업 PD 및 기자들의 비제작부서 발령 등을 두고 MBC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MBC 노조의 반대 움직임도 거세지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이하 MBC노조)는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밀실' 개편, '보복' 인사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MBC 노조는 "영화 '제보자'의 실제 모델인 한학수 PD에게 아무 설명 없이 비제작부서로 발령을 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을 받은 이춘근 PD는 저성과자로 낙인찍혀 교육 대상자가 됐다"면서 "멀쩡히 프로그램을 잘 만들고 있던 PD, 기자들을 엉뚱한 곳으로 발령내고 저성과자로 낙인찍은 것은 부당 인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MBC는 지난달 31일 교육발령 대상자 12명을 포함해 110여 명에 대해 대거 인사발령을 단행했다. 인사 대상에는 영화 '제보자'의 실제 모델인 한학수 PD와 최근 폐지된 교양 프로그램 '불만제로 UP' 이우환 PD 등이 포함됐다.

김한광 MBC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안광한 사장 체제에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철저한 인사 보복과 전횡 등으로 MBC를 망가뜨린 김재철 전 사장 판박이”라며 “당장 MBC를 제자리로 돌려 놓으라”고 촉구했다.

MBC노조는 “MBC 경영진의 이번 조직 개편과 인사 발령은 원천 무효임을 선언 한다"며 "이번 조직 개편과 인사 발령의 부당성을 알리고 무력화 시키는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