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팬들이 릴레이 시위를 펼치는 것을 비롯해 프로야구 전반에 잦은 감독 교체와 CCTV 사찰 논란 등 일명 '프런트 야구' 파문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구단 경영진의 도를 넘는 간섭으로 생긴 '프런트 야구'는 선수들은 물론 야구팬에게 많은 실망감을 주고 있다

롯데 팬인 안동근(부산 서구)씨는 "구단이 원하는 코치진 운영이 문제"라 꼬집고 "CCTV 감시는 명백히 사생활 침해"라면서 구단 경영진을 비난했다.

김태민(부산 사직동)씨 또한 "옛날이나 지금이나 프로팀 운영 방식이 똑같다"며 "시대에 맞춰 변해가고 소통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