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최민희 의원과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대통령 전용 고가 헬스기구를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최민희 의원은 "고가 수입헬스 장비 8,800만원 어치가 청와대 본관으로 갔다. 그곳이 청와대 직원이나 출입기자들이 자유롭게 갈 수 있느냐"며 이는 대통령 전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공격했다.

김기춘 실장은 "(본관에) 용무가 있으면 갈 수 있다. 그러나 대통령 전용 헬스장은 없다. 대통령이 운동하는 공간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버텼다.

최 의원은 "유명 연예인의 헬스트레이너로 알려진 여성을 왜 3급 행정관으로 채용했느냐? 청와대 본관에 1대1 고가 기구가 들어갔고 그것은 이 여성행정관이 트레이너로 고용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