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FTA 비준무효 집회현장에서 박건찬 종로경찰서장이 폭행당하는 모습이라며 서울경찰청이 배포한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에 가해자로 등장한 인물이 종로경찰서 소속 형사로 확인된 것이다.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28일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사진에 나오는 사람은 종로서 형사과 소속 형사"라며 "해당 사진이 왜 폭행사진으로 설명이 됐는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종로서 관계자 역시 28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사진에 나온 서장 주변에는 형사과 직원들이 보인다"라며 "(시위대가) 폭행 행사한 장면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관련 사진을 직접 배포한 서울지방경찰청 또한 "폭행 행사 장면이 아니"라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문제의 사진은) 언론에 배포하고 우리 홈페이지에 올렸던 사진"이라며 "폭행 장면을 표시한 게 아니라 많은 사람들 속에 서장의 위치를 표시해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현재 해당 사진은 서울지방경찰청 홈페이지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상태다.

보수언론 모두 오보?... "사진 속 인물은 종로서 소속 형사"

하지만 여러 보수언론은 문제의 서울경찰청의 사진을 인용하거나 비슷한 순간에 촬영된 사진을 통해 시위대의 폭력성을 부각하는 기사를 쏟아냈다.
 


<동아일보>는 28일자 신문에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제공한 지난 26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시위대에 둘러싸인 박 서장의 사진 세 장을 보도했다.

첫 번째 사진에는 갈색 옷을 입은 남성이 손을 박 서장 머리 위로 올린 모습이 담겼고, 그 다음 사진에는 그 남성의 손이 박 서장의 머리를 잡아당기는 모습이 찍혔다. 서울경찰청은 사진의 이런 장면을 붉은색 원으로 표시해 강조했다. <동아일보>는 이 사진을 "흥분한 시위대가 박 서장의 뺨을 때리고 머리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도 <뉴스1>의 사진을 인용해 이 장면을 "경찰서장 폭행장면"으로 보도했다. 특히 <조선>은 '불법이 합법을 집단폭행'이란 제목의 28일자 1면 기사에서 종로서장 폭행 논란을 보도하며, 서울경찰청이 배포한 사진과 반대편에서 촬영된 다른 사진을 실었다. 하지만 이 사진에 얼굴이 등장하는 인물과 모자이크 처리된 인물 모두 종로서 소속 형사로 확인됐다.

<중앙일보>도 같은 날 동일한 내용을 보도했으나, 서울경찰청에서 제공한 동영상 순간 화면을 사용했다. 이 사진에서도 경찰서장이 누구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는지는 분명히 나타나지 않는다.


당시 현장을 취재한 한 언론사 기자는 "서장을 20여 명의 형사들의 호위를 받고 있어서 시위대는 가까이 접근하는 게 거의 불가능했다"라며 "서장에게 달려드는 시위대가 있었지만 대부분 형사들에 의해 저지됐고, 서장의 머리를 (손으로) 누른 장면은 형사들이 서장을 보호하기 위해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