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열사' 영화배우 김부선 씨가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참고인 신청으로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김 씨는 "(아파트 관리비는) 주민자치 일이니까 알아서 하라고 했고, 그래서 여러분(국회의원)이 손을 놨다"며 "특히 집권당인 새누리당이 '민생'을 강조하며 재보궐 선거에서 싹쓸이를 한 만큼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4대악이라고 하셨는데 아파트 관리비는 의식주와 관련된다. 5대악으로 규정해 발 빠르게 관련 법을 입법해주면 행복할 것 같다"고 밝혔다.

국감 참고인 진술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김 씨는 "정말 이런 얘기를 하고 싶었다. 저는 연기를 하고 싶지 이런데 오고 싶은 사람이 아니다"며 감정이 복받치는 듯 눈물을 흘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