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음] "언론장악 중단하고 해직언론인 복직 즉각 이행하라, 이행하라, 이행하라! 6년간 기다렸다, 이제는 돌아가자, 돌아가자, 돌아가자!" 

한국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 단체들이 'YTN 해직 사태' 6주년인 오늘(6일) 서울 상암동 YTN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의 언론 자유 보장과 해직자 복직을 촉구했습니다. 

[이은용 언론노조 전자신문지부 부지부장/기자회견 성명서 낭독]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방송사 사태의 해결과 언론 자유를 철저히 보장하겠으며, 국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약속한 바가 있다. 부당하게 해고된 해직 언론인들의 복직은 통합의 첫 걸음이다." 

이들은 언론에 대한 권력의 간섭을 거부하고 공정보도를 주장한 사람들의 해직이 부정확하고 부실한 세월호 참사 보도를 야기했다고 주장하며 해직 언론인의 복직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전동건 방송기자연합회 회장] "우린 어떤 사람이 해직됐는지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 주변에 직업윤리에 충실하고 '아, 저 친구 참 선량하고 착하구나,' 하는 사람들이 해직됐습니다...만약 언론이 당시 구조 실태를 실시간으로 문제를 삼고 비판했으면, 과연 그 사람들이, 우리 아이들이 그렇게 많이 목숨 잃었을까 거기까지 생각이 갑니다." 

특히 YTN 해직기자 출신으로 이날 기자회견을 취재한 권석재 뉴스타파 기자는 해직 언론인에 대한 관심에 감사의 뜻을 전한 뒤, 현재 주요 언론에 대해 '권력 감시 기능이 약화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권석재 뉴스타파 기자/YTN 해직기자] "감시비판기능이 거의 없어진 것 같아요 일부 대안언론 빼놓고선. 공중파, TV 방송 이런 쪽은 언론의 기능이 다 끝나지 않았나." 

권석재 기자는 이명박 정부 시절 YTN의 낙하산 사장 취임을 반대하다 6년 전인 2008년 10월 6일 노종면, 우장균 기자 등 동료 5명과 함께 해직됐고 현재 대법원의 징계무효소송 판결을 3년째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자] "만약 복직되시면 뉴스타파 그만두시고 (YTN으로) 가시는 건가요?" 
[권석재 뉴스타파 기자/YTN 해직기자] "(복직되면 뉴스타파 그만두고 YTN으로)가야죠. 6년동안 기다려준 동료들이 있는데."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 대통합을 내세우며 당선됐지만, 국민 화합과 소통의 단면을 보여줄 언론인들의 복직 문제 해결은 아직까지 요원해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