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을 하루 앞 둔 지난 7일, ‘go발뉴스’가 서울동부시립병원에서 안산 한도병원으로 옮겨 건강을 회복 중인 ‘유민아빠’ 김영오씨를 만났다. 이날 김 씨는 정부와 여당이 국민의 요구에 침묵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으려면 “혼자서는 절대 안 된다”면서 “완강히 버티고 있는 정부와 여당,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을 움직일 수 있는 힘은 국민의 힘 뿐”이라고 강조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