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지난 26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의견을 듣는다는 명목으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교육부로서는 국정화 논의에 시동을 걸기 위해 애써 마련한 자리였겠지만 결론은 본전도 못 뽑은 토론회가 되고 말았습니다.

참석자 대부분이 ‘국정화는 시대의 역행’이라고 입을 모았기 때문입니다. 이날 발제 및 토론자로 참여한 전문가는 13명이었는데요, 그 가운데 ‘국정화 찬성’ 쪽으로 기운 이는 세 명뿐이었다고 합니다. 그나마도 여러 가지 조건을 내건 제한적 동조에 가까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하늘사랑'